한살림댁 밥상머리교육 II_

 

정으로 배부르고 행복했던 횡성에서의 사흘

 

7월 초입에 둘레의 가족 여럿이 횡성에 있는 이은이 할아버지 댁에 다녀왔다. 이은이는 딸아이의 ‘아이스레’ 친구다. 아이가 3살 때 처음 만났으니 벌써 5년이 되어간다. 아이스레는 한살림 안에서 만난 화곡동 엄마들이 ‘아이답게 자연스럽게’를 육아의 중심 가치로 내세워 주로 가까운 동네 산에서 놀며 소소한 일상을 나누는 소모임이다. 아이들이 자라 초등학교에 가고, 산에 갈 나이가 되는 동네의 아이들이 동생으로 들어오면서 학교가 끝난 후에 만나는 형태로 바뀌어 아이스레는 계속 유지되고 가끔은 이렇게 먼 나들이를 다녀오기도 한다.

 

 

 

어린 동생을 안고 업어서 산에 오르는 엄마들을 보며 그 옛날의 우리의 모습을 보는 듯 잠시 추억에 잠긴다. 아이스레 안에서 우리가 함께 나눈 아이에 대한 고민과 자신의 성장에 대한 갈망과 그러지 못한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을 이야기 하며 우리는 밥을 먹었다. 아무리 한살림 안에서 만났다지만 낯선 도시에서의 인연을 잘 이어가려면 함께 밥을 먹는 게 제일이라 여겨져서다. 아이를 팔에 안고 도시락과 간식이 든 가방을 메고서 ‘편하게 한번 사먹지’ 하는 유혹을 떨치며 산길을 걷다가 배가 고프면 어디에서든 돗자리를 펴고 밥을 먹었다.

아이가 어릴 때는 엄마 옆에서 꼭 붙어서 밥을 먹더니 좀 커서 자기 몸을 자유롭게 움직이며 노는 재미가 들고 나서는 ‘밥 먹고 놀자’를 우리의 구호로 만들어야 할 지경이었다. 밥 한 숟가락 먹고 놀이 한 번 하고 엄마가 부르는 소리가 들리면 달려와서 또 한 숟가락 먹고, 내 아이 먹이던 숟가락으로 행여 또 어디로 갈까 하는 급한 맘에 친구 아이 입에 밥 한 술 얼른 떠 넣고…. 아이들은 놀이하면서 친해지고 엄마들은 서로의 반찬을 먹어보며 ‘맛있다. 어떻게 만든 거야?’ 물어보며 난생 처음 매실청도 담가보는 등 살림하는 재미를 쏠쏠히 느끼는 자리였다. 그렇게 우리는 서로 간에 친정엄마와 언니, 동생의 역할을 해가며 자매처럼 인연의 끈을 단단하게 했다.

그렇다면 아이들은 또 어떤가? 내 아이를 비롯해서 아토피를 가진 아이가 두엇 있었다. 예나 지금이나 아이들과 과자를 따로 떼놓고 생각하기 어렵지만 과자와 음료수를 가져오지 않기로 서로 약속을 했다. 아토피를 가진 아이에 대한 배려였다. 친구가 먹는 걸 보면 너무 먹고 싶을 테니까 그 친구 앞에서는 먹고 싶은 마음을 참는 연습을 하며 배려를 배울 기회도 되었지만, 과일을 잘 먹지 않던 아이가 도리어 과일을 찾기까지 해서 우리를 놀라게 한 적도 있었다.

 

횡성에서 우리는 두 밤을 같이 잤다. 하루 반나절을 함께 하던 꼬맹이들과 그들의 엄마 아빠 형 누나 동생이 같은 지붕 아래서 잠을 자고 신문지를 펴놓고 밥을 먹었다. 이은이 할아버지는 멀리서 온 손자 친구 가족들을 위해 집에서 키우던 닭을 잡아서 가마솥에서 백숙을 해주셔서 정말 배불리 먹었다.

식구(食口)! 한 집에서 사는 사람들을 부르는 말이라지만 가족이란 단어가 주는 세련됨과는 거리가 먼 ‘함께 먹는 입’이라는 풀이가 어찌나 촌스럽던지 부러 잘 쓰지 않았던 말이었는데, 생각해보니 혈연과 집이라는 공간만을 강조한 가족(家族)이란 말보다는 함께 먹는 것만으로 남이 아님을 일깨우고자 함이 아니었나 싶다. 이은이 할아버지 집에서 함께 밥을 먹으며 흩어져 살던 7가족이 한 식구가 된 그날의 저녁은 함께 한다는 든든함과 그동안 서로 간에 쌓인 정과 신뢰가 더해져 우리를 더욱 배부르게 했으리라.
 

강영희 조합원